people

범모

by getcoollinus on KST4902Asia/Seoul | 2019. 02. 11. Mon 20: 49 hit 1677
?

단축키

이전 문서

다음 문서

ESC닫기

+ - Up Down Comment Print






우리 범모.












.






어쩌다가 거기 엔시까지 가서 거기. 그와 그. 그리고 그그그그. 그들 사이에서 그. 범모. 으아아아아.

메이저리그 포수 그리고 크보 최고 포수. 그 옆에 범모. 












bbb.JPG



백업의 백업? 아... 범모. 

끝까지 한화에 남아있길 바랬는데. 


bb.JPG




.


두산으로 간 우리 한화 투수 2명. 그 뭐냐. 권혁과 배영수.

그래.




김성근감독과 패키지. 작품이지. 팔이 빠지게 던지고 싶다던 권혁. 진짜 팔이 작살남. ㅋ

그리고 영수. 영수. 음... 영수? 영수.



단 한번도 권혁과 배영수가 한화의 그. 뭔가 그. 그게 참... 그렇지. 

결국 이렇게 떠날 선수들. 그게 맞다.



진짜 놀라운 해프닝은 한화의 감독으로 기아의 전설. 그 코끼리감독. 그리고 바로 성근. 김성근. 으아. 최악의 선택.

으아. 그리고 결국 돌고 돌아서 다시, 용덕. 한용덕. 음.


한화. 그리고 김태균.




모건의 저주. ㅋ

삼성의 역주. ㅋ



그 놀라운 그 감독의 아들. 그 아들이 만든 놀라운 포수 바이블. 으아아아아아아.

진심으로 그건 사고였다. 사고다 사고. 


뻔뻔(?)하게 다시 해설위원으로. 다시 칼럼을 쓰고. 조심조심. 어? 

아. 정말. 



야구가 참 정치를 닮았지.

그게 그렇습디다. 




종교도 닮았다.

그 감독을 여전히 추종하는 놀라운 피씨한 그들의 아직도 놀라운 간증기.

피씨 피씨 피씨한 영화 게시판 그들의 놀라운 피씨 피씨 피씨.  응? 


여전히 또 놀라운 그 게시판에 여전히 거기서 배틀을 뛰고 있는 ...

10년이 훌쩍. 이건 뭐 거의 지박령. 스스로가 유령이 되어서. 자기가 자기를 공격. 수비. 


와이파이 끄로 쓰리 쥐. 그리고 다시. 꼼꼼하게 자작극.

이중. 다중질의 끝판.




점은 늘 ...

그래? 



늘 엿같은 야구와 도서. 주식과 헬쓰. 



아니 근데 범모는 저기서 지금 뭐하는거지? 

범모야... 





kkk.JPG







.














Articles

1 2 3 4 5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