rec

by getcoollinus on KST5212Asia/Seoul | 2018. 12. 28. Fri 21: 52 hit 1602
?

단축키

이전 문서

다음 문서

ESC닫기

+ - Up Down Comment Print


















우리 깜돌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건너고 건너고 또 건너고 건너고 건너서 기여이 거길 갔는데. . 길을 걷가다 깜돌이를 닮은 말티즈를 보면 먼 북소리. 쿵쿵. 온 몸이 진동을 하는 뭐 그런게 있다. 영혼 전체가 흔들. 그리곤 다시, 저 친구의 마지막을 저 친구의 주인은 과연 어떻게 볼까? 보나? 볼 수 있나? 육백 있습니까? 주식으로 육백 키우고 있습니까? 당장 육백. 언젠가 깜돌이와 산책을 하던 중. 어느 아줌마가 나에게 살갑게 말을 건네었는데. 나도 저 친구랑 비슷한 ... 있었노라고. 그 친구를 살리려고 육백을 썼다고. 음. 육백? 음. 그 숫자를 듣는순간 음. 곧, 우리 깜돌이도 마지막이 올텐데. 나는 그 육백이 있나? 그런 생각을 했었다. 엿같은 예감은 늘 맞지. 그리곤 바로 깜의 낑낑. 밥을 못먹고. 음... 육백이라... 오백으로 시작한 나의 ... 풀 스토리도 우스꽝스러운데. 암튼 뭐 그래, 그런거야. 그래서 그렇게. 깜은 무지개 다리를 부수고 힘차게 고고. 3일 끙끙 앓다가 갔다. 더 자세한 이야기는 여자친구에게 들려줘야하기엔 이만 여기까지. /// 라이너스겟쿨.





  1. [2018/11/10] 깜돌이와 별 by getcoollinus (2083)





Articles

1 2 3 4 5
Designed by hikaru100

나눔글꼴 설치 안내


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.

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
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.

설치 취소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

SketchBook5,스케치북5